야당 절대 강세지역 김천혁신도시에서 열린 사드 반대 촛불

국방부는 8월 25일 낮에 김천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도로교통공사와 한국전력기술공사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급작스럽게 사드 옹호 교육을 실시했다. 그러나 혁신도시에서 반대 시위는 더 커지고 있다.

  1. 김항곤 성주군수와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의 주도로 성주군이 국방부에 제3부지안 검토를 공식 요청한 후 김천이 사드레이더 영향권에 들어가게 되면서 촉발된 김천 지역주민들의 사드배치 반대 시위가 그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8월 28일 일요일 김천혁신도시 안산공원에서 열린 사드 반대 촛불집회에는 비가 오는데도 불구하고 800 여명 이상이 참가했다. 농소면 주민들과 김천 다른 곳에서도 집회에 참가했지만, 절대다수는 김천혁신도시에서 아이들을 데리고 참가한 젊은 부부들이었다.

    김천혁신도시가 위치한 율곡동은 인구가 1만 3천 명(행정자치부 통계 8월 현재)인데 김천혁신도시의 유권자 성향을 보면 야당이 압도적인곳이다. 새누리당 일색인 TK지역에서 지난 총선에서 수도권 투표성향을 보여준 TK 지역내의 야권 절대 우위 지역으로 사드 배치 반대 시위도 반 새누리당 정서가 아주 강한 수도권 이주 주민들이 이끌고 있다.

    김천혁신도시가 속한 김천시 율곡동 투표구는 20대 총선 결과, 선거인 7천429명 가운데 4천481명이 투표에 참여해 53%의 투표율을 보인 가운데 정당투표에서 새누리당 28.7%(1천269표), 더불어민주당 25.5%(1천131표), 국민의당 27.4%(1천215표) 순으로 나타났다.

    새누리 28.7% vs 야당 52.9% (더불어민주당 25.5% +27.4%) 로 야당 절대 우세지역으로 앞으로도 혁신도시 이주민들의 투표 성향은 크게 바뀌지 않을것이고 인근 남면과 농소면 지역 그리고 김천 구 시가지역으로 투표성향이 바뀔것같다고 주민들이 전했다.

    기자가 집회 전에 김천혁신도시를 둘러보았을 때 혁신도시 지역의 사드배치 반대 분위기가 대단한것을 느낄 수 있었다. 혁신도시 내에 있는 KTX 김천(구미)역 앞부터 시작해 곳곳에 사드 반대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특히 인상적이었던 것은 아파트 베란다 곳곳에 걸린 “사드 반대” 현수막이었다.

    최근 전입신고한 한 탈북자가 붙였다고 전해지는 사드배치 찬성 현수막은 거의 철거되고 남아있는것도 주민들에 의해 훼손된채로 방치되어 있었다.

    오늘 김천 혁신도시 집회에서는 성주로 시집온 지 1년 됐다는 새댁 우미애씨의 지원 발언도 있었다. 또한 농소면에서 온 주민들은 박근혜를 찍어주었더니 사드를 가져와서 주민들을 죽이려 한다며 울분을 토해내며 사드배치에 대해 갈팡질팡하는 지역출신 국회의원 이철우에 대해서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제3지역 (성주 롯데스카이 골프장) 사드 배치를 빨리 추진하라는 성주군 출신 이완영 국회의원과 졸지에 사드 배치 폭탄을 맞게 된 김천 지역 출신 국회의원 이철우의 사드 배치 원점 재검토 요구로 새누리당 출신 두 국회의원간의 싸움도 새로운 국면을 맞고있다.

    집회를 마치며 주최 측은 29일부터 열리는 김천시청 앞 촛불 집회 참가를 호소하며 집회를 마무리했다.
  2. 성주군 초전면 성주 CC 골프장 바로 옆 백마산 정상에서 바라본 김천혁신도시 및 농소면, 남면 모습 (경북일보 자료사진)
  3. 사드배치 관련 일관성 없는 발언으로 정지적 곤경에 빠진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
  4. '그때 그때 달라요'…이철우 의원의 오락가락 사드 배치
  5. 2007년 9월 20일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첫 삽을 뜬 김천혁신도시는 현재 한국도로공사부터 한국건설관리공사, 교통안전공단,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종자원, 한국전력기술(주), 조달품질원 및 교육원, 우정사업조달사무소,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대한법률구조공단, 기상청 기상통신소 등 12개 기관이 이전 완료한 상태다.

    김천지역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이 지방 분권화를 위해 만든 김천의 미래인 김천혁신도시를 박근혜가 죽인다" 는 말이 떠돌고 있으며 박보생 김천시장 김천시의원들의 새누리당 탈당을 요구했으며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의 삭발과 새누리당 탈당까지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6. 김천 혁신도시 아파트 단지들 베란다 곳곳에 걸린 “사드 반대” 현수막이 특히 인상적이다
  7. 최근 전입신고한 한 탈북자가 달았다는 사드유치 찬성 현수막이 찢겨져 있다.
  8. 종북척결 이라고 쓴 1톤 화물트럭이 혁신도시내에서 돌아 다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