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 seen onFavicon for https://thenewspro.orgthenewspro.org

박근혜 청와대 출입기자들과의 신년간담회 SNS 반응

탄핵소추 의결을 받은 대통령이 홍보수석을 통해 기자들 불러 모아 예산을 쓰면서 기자간담회를 연것은 헌법을 위반하는 행위 -장덕천 변호사

Embed

  1. 박근혜가 2017년 1일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 명목으로 청와대 상춘재에서 모임을 가졌는데 이 간담회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대처를 잘 못했다는 생명권 보호의무 위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관여한 의혹, KD코퍼레이션의 대기업 납품 지시의혹,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의혹 등을 전혀 몰랐다거나 순수한 의도로 하였다는등 탄핵사유가 되는 모든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2. (사진 청와대 제공)
    29일 오전 박 대통령과 약 1시간30분 동안 면담에서 박 대통령 측 대리인 이중환 변호사(57·사법연수원 15기)는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3회 준비절차기일에서 "박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에 대해 기억을 잘 못하고 있다"며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 2016.12.30/뉴스1 © News1 기사)
  3. 그런데 2017년 1월 1일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는 박근혜가 탄핵사유에 해당되는 항목들을 조목조목 부인하기 시작했다. 특히 세월호 7시간 관련해서는 "저는 그날 정상적으로 사건과 관련한 것을 보고 받으며 계속 체크하고 있었다"면서 "마침 그날 일정이 없어서 관저에 있었던 것이다. 라고 정상적으로 업무를 보고 있었다는 주장을 하고 나섰다. 과연 그럴까?
    네티즌들은 헌재가 석명권을 행사해 박근혜 측에 세월호 7시간 행적을 시각별로 남김없이 밝히라며 이에 대한 심리에 초점을 맞춘 상황에서 박근혜가 질문이 나오기도 전에 자기변호에 나섰다 라고 여기고 있다.
    이러한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 대한 SNS상은 반응은 어떤지 살펴본다.
  4. 청와대 기자간담회가 이루어진 전말
  5. 박근혜의 기자간담회는 자기 항변이지 특검 수사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할것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박근혜 번역기 없이는 이해하기 힘든 기자단 신년 간담회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6. 2 박지만 수행 비서 의문사 관련
  7. <그것이 알고 싶다> 배정훈 PD
Like
Share

Share

Facebook
Google+